Home > Featured > [SFAW2019] 로크웰오토메이션, 협업을 통한 스마트 제조 리더십 강조

[SFAW2019] 로크웰오토메이션, 협업을 통한 스마트 제조 리더십 강조

로크웰-PTC, 협업 솔루션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가속화

산업 자동화 및 정보 솔루션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인 로크웰오토메이션과 IoT/AR 전문기업 PTC는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19 (Smart Factory + Automation World)’에 공동으로 참가하고, 스마트 제조를 위한 최신 솔루션과 구체적 방안을 선보인다.

로크웰오토메이션 부스
로크웰오토메이션 부스 (사진. 아이씨엔)

 

로크웰오토메이션은 먼저 코엑스 3층 C홀에 전시부스를 마련해 스마트 공장 관련 솔루션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스마트 제조, 인프라 보안, 생산적인 자동화 시스템을 위한 “커넥티드 엔터프라이즈”부터 스마트하고 생산적이며 안정성 있는 운영을 지원하는 “스마트 분산제어 솔루션”, 프로세스 기술 및 서비스 강화를 위한 “통합 아키텍처”, 뛰어난 분석환경 제공을 통한 운영 효율성을 지원하는 “인포메이션 솔루션” 등 스마트 팩토리를 위한 핵심 솔루션을 집중 조명한다.

또한 IoT와 AR부분 글로벌 선도기업인 PTC와의 공동관을 운영하며, 협업 솔루션인 팩토리토크 이노베이션스위트(FactoryTalk InnovationSuite)를 비롯하여 PTC의 IoT 플랫폼 씽웍스(ThingWorx®), 산업 커넥티비티 소프트웨어 켑웨어(Kepware®), 증강현실(AR) 플랫폼 뷰포리아(Vuforia®) 등을 전시한다. 이에 고객들은 실제로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을 실현하는 IIoT 기술이 적용된 최신 솔루션을 전시 부스에서 실제 데모를 통해 체험할 수 있다.

더불어 PTC코리아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기간 인프라 및 인더스트리얼 영역 전반의 스마트 커넥티드 운영을 위한 IoT/AR/CAD/PLM 라인업을 바탕으로 신속한 가치 실현 및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방안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로크웰오토메이션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사의 공동 고객들에게 검증된 IT/OT 융합 기술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러한 설명과 적극적인 발걸음은 그 동안 인수합병을 통한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 완성을 추진해 왔던 로크웰오토메이션의 전략에 큰 변화가 일어난 것을 의미한다. 이미 로크웰 오토메이션은 OT 영역에서의 강점을 살리면서, IT 기술 확보를 추진하면서 시스코와 산업용 이더네 스위치 공동개발을 추진해 본 경험이 있다. 이러한 성공적인 경험은 독자적인 통합 제어 플랫폼만으로는 제조산업 전반에서의 변화를 기술적으로 따라잡을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 채득하게 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는 제조 산업 전반에 불고있는 개방화 플랫폼 바람과 시스템 공급자 다변화에 대한 요구에도 호응하는 방안이다. 독자적인 자기만의 시장을 확보한 전문기업간에 협업과 공동브랜드 솔루션을 통해 상호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3월 27일 전시회 개막과 함께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로크웰오토메이션의 아태지역 부사장이자 로크웰오토메이션 코리아 총괄인 조 바톨로메오(Joe Bartolomeo)는 “로크웰오토메이션은 제조 고객의 IT와 OT(제조운영기술) 융합으로 스마트 매뉴팩처링을 실현하기 위한 커넥티드 엔터프라이즈(The Connected Enterprise)를 비전으로 삼고 PTC와 같은 글로벌 선도 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협업하고 있다” 고 말하고, “앞으로도 스마트 제조를 향한 오랜 노하우와 산업별 전문성을 통해 국내 고객의 실정에 맞는 스마트 제조 솔루션을 제공하여, 고객들의 경쟁력과 비즈니스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PTC코리아 박혜경 지사장은 “PTC는 물리적인 세계와 디지털 정보의 융합을 통해 제조 산업에 새로운 디지털 경쟁력을 제공하는 기술 파트너로써 로크웰오토메이션과 폭넓은 협력을 선보이고 있다. 전세계 선도 기업들의 스마트 커넥티드 운영을 지원해 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양사의 기술이 통합된 혁신 솔루션을 통해 국내에서도 신규 시장을 발굴하고 생태계 확대에 나서고자 한다”고 말했다.

.

[인터뷰]

“파트너쉽이 성공의 열쇠” – 사람과 기술 모두가 중시돼야 할 때

조 바톨로메오(Joe Bartolomeo), 로크웰오토메이션 아태지역 부사장

 

스마트공장에 대한 담론이 적극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단순한 자동화의 도입이나 거창한 통합 자동화 솔루션의 도입을 스마트공장으로 정의하려는 우려가 넘쳐나고 있다. 이때 오히려 사람과 기술 모두가 중시돼야 할 때이며, 무엇보다도 파트너쉽에 성공의 열쇠라는 의미있는 주장이 제시됐다. 독자적인 통합 자동화 시스템의 시대는 이미 소외되고 있으며, 전문분야에서의 다양한 협업의 시대에 이미 들어섰다는 진단인 것이다.

조 바톨로메오(Joe Bartolomeo), 로크웰오토메이션 아태지역 부사장
조 바톨로메오(Joe Bartolomeo), 로크웰오토메이션 아태지역 부사장 (사진. 아이씨엔)

 

조 바톨로메오 부사장은 3월 27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기술도 중요하지만 이 기술을 가지고 솔루션을 만드는 것은 사람의 일이기 때문에 이 역시 중요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리고는 곧바로 로크웰오토메이션은 사람을 중시하며, 여러측면에서 이 부분에 리더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로크웰오토메이션은 식음료, 생명과학, 자동차/타이어, 석유/가스, 화학, 금속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우위를 보이고 있다. 이 분야에서 앞선 자동화 플랫폼을 제공한다.

조 바톨로메오 부사장은 “로크웰은 사람의 손에서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다양한 프로젝트에 적용되는 이 솔루션과 서비스는 한번 적용되고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수년동안 계속 적용이 됩니다.”라고 말했다. 이젠 사람을 중심에 두고 새로운 솔루션을 준비해야 할 때라는 의미다. “지금 시장은 점점 치열해지고 있고, 인력들은 기술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보안과 안전에 있어서 많은 위험요소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기술실현에서도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고객들도 많은 위험요소를 안고 있습니다. 미국의 예를들면 현재 650억 달러에 달하는 설비들이 수명이 다 됐습니다.”

이제 다운타임으로 인해서 많은 비용이 소요되고 있다. 또한 이 비용은 고객들에게 가격으로 부담되고 있다. 이 다운타임을 줄이는 것이 바로 솔루션 업체들이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될 것이다.  특히 다른 어느 산업보다도 제조업에서 수집되는 센서의 데이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여기서 핵심적인 부분은 데이터가 아니라, 커넥티드 엔터프라이즈를 통해서 데이터를 정보로 만들어서 비즈니스 의사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를 통해 제조산업에서 5조 달러에 달하는 생산성 향상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공장이 답이라고 말하고 있다. 물론 제조설비에서 스마트공장은 향후 매우 중요한 하나가 될 것이다. 이에 대해 조 바톨로메오 부사장은 “이미 스마트공장(스마트제조)는 우리 눈앞에 바짝 다가와 있다.”고 말했다. 로크웰오토메이션은 스마트공장(제조) 추진을 전략으로 커넥티드 엔터프라이즈를 제시해 왔다고 밝히고, “이 커넥티드 엔터프라이즈를 실현하기 위헤서는 IT(정보기술)와 OT(운영기술)가 통합되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컨트롤, 프로세스, 모션 등의 다양한 부분들이 하나로 통합되고 있으며,  스마트머신이라고 부르는 머신에 대한 이니셔티브도 제공된다. 또한 기업들이 가지고 있는 기계에 정보 부여하고, IoT를 가능하도록 구현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는 “저희가 하는 역할은 공장에서 수집된 모든 정보들을 지능형으로 만들어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보다 빠르고 정확한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많은 기술들을 구현하는 것은 많은 사람이 필요하고, 많은 파트너가 필요한 일입니다.”고 밝혔다.

또한 다양한 글로벌 전문업체들과의 협업을 무엇보다도 강조했다. 이미 로크웰오토메이션은 AT&T,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시스코 이외에도 다양한 OT 업체들과의 파트너쉽도 적극 진행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기대를 가지고 있는 업체가 PTC라고 밝혔다.

조 바톨로메오 부사장은 PTC를 통해서 커넥티드 엔터프라이즈가 살아 숨쉴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PTC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분석능력을 제공한다. 이에 로크웰은 이미 기대이상의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것이다. “PTC에 대한 투자와 파트너쉽은 로크웰오토메이션이 지난 10년간 투지했던 그 어떤 것보다도 가장 중요한 결정이었습니다.”라고 전했다.

로크웰오토메이션은 PTC와의 파트너쉽을 위해서 10억 달러를 투자했다. 또한 로크웰오토메이션 CEO가 PTC 이사회에 참여한다. 이의 추진속에서 이제 공동으로 제품과 솔루션을 개발중에 있다. 조만간 새로운 협업 개발 솔루션이 공개될 예정이다.

“기술도 중요합니다. 사람도 필요합니다. 이 모든 것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방법은 바로 파트너쉽입니다. 파트너쉽이 성공의 열쇠라고 생각합니다.”

 


About 오승모 기자

인더스트리어리 커뮤니케이션 네트워크 (산업통신망)의 오승모 편집장입니다. 산업용사물인터넷(IIoT)에서 산업기술에 대한 미래의 희망을 엿보고 있습니다.

Check Also

보쉬렉스로스 모션 드라이브 시스템

[커버스토리] 모션컨트롤 기술 확보, 제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첫 관문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등 첨단기기 제조를 위한 부품, 소재로 부터 시작된 일본 아베정부의 한국에 대한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