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Featured > [기획특집] 5G 통신, 스마트팩토리를 위해 태어났다

[기획특집] 5G 통신, 스마트팩토리를 위해 태어났다

5G와 이전 세대의 셀룰러 네트워크와의 차이점 중 하나는 5G가 기계 유형 통신(machine-type communication) 및 IoT (Internet of Things)에 강력하게 집중하고 있다는 점일 것이다. 따라서 5G의 기능은 끊임없이 증가하는 데이터 속도로 모바일 광대역을 훨씬 능가한다. 특히 5G는 전례가 없는 신뢰성과 통신 기능을 제공한다.

5G
(이미지. pixabay.com)


5G 통신, IoT에 최적화되다

낮은 대기시간 및 대규모 IoT 연결성이 주목된다. 이를 통해 자동차, 의료, 농업, 에너지 및 제조 분야를 비롯한 다양한 수직 영역에서 수 많은 새로운 활용 사례 및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할 수 있다. 특히 제조 과정에서 5G는 무선 연결, 에지 컴퓨팅 또는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같은 관련 빌딩 블록이 미래의 스마트 팩토리로 진출함에 따라 엄청남 파괴적인 영향력을 미칠 전망이다.

특정한 수직 산업의 특정 니즈와 요구 사항이 통신 업계에 의해 적절하게 이해되고 고려되도록 보장하고, 마찬가지로 5G의 기능이 수직 산업에 의해 완벽하게 실현되고 이용되며 모든 관련 참여 업체들간에 긴밀한 협업이 요구된다. 이를 염두에 두고 5G-ACIA (Connected Industries and Automation)를 위한 5G 얼라이언스(Alliance for 5G-ACIA)가 수립되어 관련 기술, 규정 및 지침을 다루고 토론하고 평가하는 중앙 및 글로벌 포럼으로 활용되고 있다.

산업 영역에 대한 5G와 관련한 비즈니스 측면- OT (운영 기술) 산업과 ICT (정보 통신 기술) 산업 및 학계의 모든 이해 관계자 그룹을 포괄하는 전체 생태계를 반영하고 있다.

“인더스트리 4.0(Industrie 4.0)”이라고도 불리는 4차 산업 혁명은 미래의 스마트 팩토리의 융통성, 유용성 및 효율성을 크게 향상시키려는 산업 생산의 다음 시대를 의미한다. Industrie 4.0은 산업 생산에서 IIoT (Industrial Internet of Things) 및 관련 서비스를 통합하고 전체 밸류체인 및 자동화 피라미드의 모든 계층에 걸쳐 끊임없는 완벽한 수직 및 수평적인 통합을 제공한다.

특히 연결성(Connectivity)은 인더스트리 4.0의 핵심 구성 요소이며 기계, 사람 및 객체간에 강력하고 보편적인 연결성을 제공하여 지속적인 개발을 지원한다. 또한 무선 통신, 특히 5G는 필요한 생산 유연성을 달성하고 근로자에게 새로운 고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며 이동 로봇과 자율주행차가 작업 현장에서 공동 작업할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수단이 됐다.

5G는 다양한 유스 케이스 및 산업 분야의 애플리케이션에 무선 연결성을 제공 할 수 있는 잠재력이 무척 크다. 장기적으로는 현재 사용되는 여러가지 통신 기술이 실제로 융합되어 관련 산업 연결 솔루션 수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다. 기존의 (유선) 산업용 이더넷 솔루션을 위한 TSN (Time-Sensitive Networking)에 대한 추세가 계속되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5G는 필드레벨에서 클라우드에 이르는 표준 무선 기술이 될 가능성이 높다.


글로벌 5G 얼라이언스 활동

이러한 5G 통신을 제조 현장에 적용하려는 국제적인 움직임이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다. 5G 통신이 소비자 통신 서비스에 적용되기 이전에 이미 인더스트리 4.0으로 대표되는 제조 현장 스마트팩토리 실현 방안으로 접목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이와 관련한 국제 조직으로는 독일 ZVEI – German Electrical and Electronic Manufacturers’ Association 주도로 이뤄지고 있는 5G 얼라이언스(5G-ACIA :Connected Industries and Automation)가 가장 발빠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5G-ACIA 발족식
2018년 4월 하노버메쎄에서 5G-ACIA 발족식이 열렸다 (사진. 5G ACIA)

5G-ACIA (Connected Industries and Automation)를 위한 5G 얼라이언스(5G-ACIA)는 산업 영역에서 5G와 관련해 관련 기술, 규제 및 비즈니스 측면을 다루고 논의하고 평가하기 위한 중앙 및 글로벌 포럼 역할을 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모든 관련 이해 관계자가 이 이니셔티브에 참여한다.

하노버메쎄 발족식에서 5G-ACIA 회장인 보쉬사의 안드레아스 뮐러(Andreas Muller) 박사는 “5G는 미래 공장의 중추 신경계가 될 것이며 산업 생산에 파괴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히고, “처음으로 5G-ACIA 전 세계 모든 주요 플레어어들을 모으고 있다. 이를 통해 우리는 업계의 이익이 적절하게 고려되도록 하기 위해 협조적이고 집중적인 방식으로 작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지난 6월에는 “차세대 이동 통신은 Industrie 4.0 구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국내에서 정식 멤버로 참여하고 있는 업체는 전무하다. 단지, 전자부품연구원이 지난 2018년 6월에서야 정식 멤버로 참여하기 시작한 것이 유일한 움직임이다.

참여 멤버들을 보면 2018년 4월 하노버메쎄에서 발족식을 가질때에는 26개 업체가 참여했으며, 2018년말 기준 40개 기업 및 연구단체로 확대됐다. 독일에서 시작된 조직이기에 독일을 중심으로 한 유럽 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는 있는 분위기다. 그럼에도 미국, 일본, 중국 업체들의 참여도 매우 적극적이다.

5G가 적용된 스마트 팩토리 미래 모습
5G가 적용된 스마트 팩토리 미래 모습 (이미지. 5G ACIA)

주요 참여 업체들을 분야별로 나눠보면 다음과 같다.

[통신]: 텔레콤 도이치란트(Telekom Deutschland), 보다폰(Vodafone), 오렌지 텔레콤(Orange Group), 노키아(Nokia), 에릭슨(Ericsson), 화웨이(HUAWEI), 차이나모바일(Chnia Mobile)

[연구소/학교]: 독일 프라운호퍼 HHI, 독일 프라운호퍼 IIS, 독일 AI연구센터(DFKI), 노르웨이 SINTEF, 한국 전자부품연구원, inIT(Institute for Industrial Information Technology) TZI(Technologie-Zentrum Informatik und Informationstechnik), ifak(Institut fur Automation und Kommunikation)

[솔루션]: ABB, 벡호프(Beckhoff), 보쉬(Bosch), 엔드레스 하우저(Endress+Hauser), 훼스토(Festo), 하르팅(Harting), 허쉬만(Hirschman), HMS, 인피니언(Infineon), 인텔(Intel), MC테크놀로지스(MC Technologies), 미쓰비시전기(Mitsubishi Electric), NXP반도체(NXP Semiconductors), 퍼펠앤드푹스(Pepperl+Fuchs), 피닉스컨택트(Phoenix Contact), 에코링(EchoRing), R3 – Reliable Realtime Radio Communications, 지멘스(Siemens), 소니(Sony), 트럼프(Trumpf), 바이드뮬러(Weidmuller), 요꼬가와전기(Yokogawa Electric)

[인증기관]: Dekra

[최종 사용자]: 아우디(AUDI)

5G ACIA 회원사 리스트
(이미지. 5G ACIA 웹사이트 갈무리)

특히 중국의 화웨이, 차이나텔레콤의 참여가 주목되며, 일본업체로서는 미쓰비시전기와 요꼬가와전기가 주목된다. 중국은 통신 및 통신기기업체가 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일본은 스마트공장 솔루션 업체의 참여가 적극적인 행보를 보인다.

5G-ACIA를 위한 5G 연합은 국제 표준화에 영향을 주기 위해 활동을 발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산업 자동화, 제조 및 프로세스 업계의 대표자들과 선도적인 ICT 기업들과 함께하는 이니셔티브는 5G 표준화를 담당하는 대표 기관인 3GPP에서 시장 대표 파트너(MRP; Market Representation Partner) 자격을 취득했다.

5G ACIA 참여로 3GPP 대표 파트너는 우리나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를 비롯해 미국 ATIS, 중국 CCSA, 유럽 ETSI 등을 포함해 총 7개로 늘었다.

3GPP와 5G ACIA는 제조/에너지 산업에 5G 통신망을 조기 적용하고 생산력 향상에 기여한다는 목표를 두고 있다. 3GPP측은 “3GPP 표준화 기술이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는 만큼 상호 비전에 맞춰 5G 통신망과 기술을 제조·공정산업에 최적으로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5G 기술 표준화는 물론 4차 산업혁명 핵심으로 손꼽히는 스마트팩토리 구축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팩토리는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기기 운용을 비롯 공정 자동화, 모바일 로봇, 자동 차량 등 혁신 기술이 구현되는 만큼 이를 연결하는 5G 통신망을 필요로 한다.

이에 3GPP에서 담당하게 될 핵심 목표 중 하나는 5G 기술 및 네트워크 측면에서 업계의 요구를 초기 ICT 멤버들에게 전달하고 향후 3GPP 표준에서 이러한 요구 사항을 고려하는 것이다.

5G-ACIA 회장인 안드레아스 뮐러(Andreas Muller) 박사는 “3GPP 시장 대표 파트너로서 우리는 우리의 목표와 요구 사항을 확실히 파악할 수 있다. 우리는 상대적으로 젊은 조직이며, 이 파트너십은 우리의 국제적 위상을 상당히 높여줄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공장 환경에 대한 무선 채널 모델 개발과 관련하여 업계의 관심과 관점을 반영하여 표준화에 보다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자부품연구원의 5G-ACIA – 5G 얼라이언스 참여와 함께 국내에서의 5G 얼라이언스 추진이 적극 추진되었다. 특히 SK텔레콤의 적극적인 모습이 주목받았다.


About 오승모 기자

인더스트리어리 커뮤니케이션 네트워크 (산업통신망)의 오승모 편집장입니다. 산업용사물인터넷(IIoT)에서 산업기술에 대한 미래의 희망을 엿보고 있습니다.

Check Also

솔루션 파트너 포럼에서는 OT와 IT의 안전한 네트워크 통합을 위한 TXOne 네트워크의 신개념 보안박 스 콘셉트를 데모를 통해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테마] IIoT로 통합된 안전한 커넥티비티 솔루션

산업용 통신 및 네트워킹 분야 글로벌 기업인 Moxa가 서울에서 아시아 IIoT 솔루션 파트너 포럼을 열고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