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더스트리 > 머신/팩토리 > [스마트공장엑스포] 지멘스, 미래공장 혁신 솔루션 대거 선보여

[스마트공장엑스포] 지멘스, 미래공장 혁신 솔루션 대거 선보여

제조분야별 실적용 사례žVR 체험 등 다채로운 부스 구성

지멘스㈜(대표이사·회장 김종갑)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국내 최대 산업자동화 전문 전시회 ’2018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Smart Factory + Automation World)’에 참여했다.

(사진. 아이씨엔)

지멘스는 올해 ‘미래공장’ 디지털 엔터프라이즈(Digital Enterprise)를 구현하는 다양한 혁신 솔루션을 제조업 분야별로 실제 적용한 사례를 소개한다. 고객들이 직접 눈으로 보고 느낄 수 있게 체험형 전시를 통해 이 자리에서 스마트공장의 현주소와 미래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지멘스는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 지금 시행하라(Digital Enterprise – Implement Now)’를 주제로 이산·조립산업(Discrete Industry), 공정산업(Process Industry)등 제조업 분야에 따른 고객 맞춤형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선보인다. 이산·조립산업 분야에서는 훼스토(FESTO)와 공동 개발한 스마트 컨베이어 시스템(Multi-carrier System: MCS)을 함께 전시하고, 공정산업 분야에서는 VR 체험존을 마련하는 등 다채롭게 부스를 구성했다.

지멘스 스마트공장 엑스포 2018, 가상현실을 결합해 디지털트윈 구성
(사진. 아이씨엔)

또한 지난해 한국 시장에 첫 선을 보였던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IoT 운영 시스템 ’마인드스피어(MindSphere)’는 더욱 다양해진 기능을 선보인다. 지멘스는 지난해 12월부터 마인드스피어 최신 버전을 클라우드 시장 1위인 아마존웹서비스에서 호스팅 되도록 상호 연동하여 보다 높은 부가적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

지멘스 디지털팩토리 김성렬 전무는 “제조현장을 디지털화 하는 방법은 거의 동일하기 때문에 고객의 고유 프로세스에 적합하도록 커스터마이징한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히며, “밸류체인 콘셉트는 동일하기 때문에 회사의 스케일에 따라서 적용방식만 다르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나의 밸류 체인으로 엮여져야 진정한 디지털 엔터프라이즈로 갈 수 있고 거기서부터 생산성향상과 퀄리티, 타임 투 마켓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추진되어 온 스마트팩토리는 아직까지 MES 솔루션 구축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김성렬 전무는 “앞으로 제품 디자인부터 데이터 공유를 통한 심리스 디지털 통합이 되는 업무체계를 통해 중소기업이나 대기업 모두 경쟁력 향상으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멘스 디지털팩토리 사업본부와 공정산업 및 드라이브 사업본부를 총괄하는 디터 슈레터러(Dieter Schletterer) 부사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이산·조립산업과 공정산업 등 두 가지 산업 분야에 지멘스의 혁신적 디지털 엔터프라이즈를 도입한 실제 적용 사례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히고, 또한 마인드스피어와 장비들이 얼마나 쉽게 연결되며 어떠한 방식으로 데이터를 분석·생성하는지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29회를 맞은 국제공장자동화전(aimex), 제7회 한국머신비전산업전(Korea Vision Show), 제4회 스마트공장엑스포 등 3개 전시가 동시 개최된다. 국내외 500여개 업체가 참여한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About 오윤경 기자

뉴스에디터입니다. 사람사는 따뜻한 세상이 이어졌으면 합니다.

Check Also

보쉬렉스로스 모션 드라이브 시스템

[커버스토리] 모션컨트롤 기술 확보, 제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첫 관문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등 첨단기기 제조를 위한 부품, 소재로 부터 시작된 일본 아베정부의 한국에 대한 …

댓글 남기기